부들 씨앗 채종하기

/부들 씨앗 채종하기
갈대는 다 쓰러졌지만 부들은 꼿꼿히 서 있다

갈대는 다 쓰러졌지만 부들은 꼿꼿히 서 있다

부들 씨앗을 채종했습니다. 집 근처 도랑에 자라난 걸 지난 여름에 보았고, 페이스북 친구 몇 분이 부들 씨앗 날리는 걸 공유하시길래 씨앗을 채종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부들은 짚공예 분야에서 상당히 비중있는 식물인 것 같습니다. ‘풀짚공예 배우기’라는 책에서 부들을 소개하길 “잎의 두께가 2~3mm 정도로 두툼하고 기공이 많아 푹신한 질감이므로 자리나 방석, 도롱이, 신 등의 재료로 사용한다.”고 돼 있습니다.

이 식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다름아닌 저 책의 ‘푹신한 질감’이라는 말 때문이었습니다. 볏짚으로 만든 방석은 딱딱한데 부들방석은 왠지 푹신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죠.

씨앗은 우리 논밭 근처 적당한 습지에다가 뿌릴 생각입니다. 아마 갈대가 자라는 곳이라면 비슷한 종류이니 잘 자랄 것 같네요. 어차피 자연에서 자라던 부들이니 조건만 맞으면 잘 자랄 거라 생각합니다.

바로 올해는 힘이 들겠지만 내년, 내후년 부터는 이런 식물들로 열심히 짚공예를 해볼 생각입니다. 밭 근처에는 이미 억새, 갈대 같이 유명한 풀에서부터 볏짚, 밀짚 등을 구할 수 있습니다. 수숫대, 칡넝쿨 같은 것도 쉽게 구할 수 있죠.

부들 씨앗이 잘 자라서 우리 엉덩이를 잘 보살펴주었으면 좋겠네요. ^^

집 옆 도랑에서 자라는 부들

집 옆 도랑에서 자라는 부들

작대기에 꽂은 햄, 거기서 풀어져 나오는 솜털

작대기에 꽂은 햄, 거기서 풀어져 나오는 솜털

민들레 씨앗처럼 바람에 날라가 씨앗이 퍼진다

민들레 씨앗처럼 바람에 날라가 씨앗이 퍼진다

묵논에서도 자라고 있다

묵논에서도 자라고 있다

민들레나 상추와는 달리 씨 부분이 바깥쪽, 솜털 부분이 안쪽이다.

민들레나 상추와는 달리 씨 부분이 바깥쪽, 솜털 부분이 안쪽이다.

채종 감독하는 모하군

채종 감독하는 모하군

씨앗 한번 봅시다

씨앗 한번 봅시다

보자... 이상이 없는가?

보자… 이상이 없는가?

좋아요. 엄마.

좋아요. 엄마.

By | 2017-07-13T15:52:48+00:00 1월 25th, 2015|시골살림, 영상, 자연관찰, 적정기술, 풀꽃|2 Comments

2 댓글

  1. 멀리서 2015년 2월 2일 8:52 오후- 답글쓰기

    부들이 한약재로 사용되기도 한다니…참 귀한 식물이네요^^
    좋은 것 알았습니다. 아기에게도 좋은 나들이네요^^

    • 채색 2015년 2월 3일 12:12 오전- 답글쓰기

      아… 약재로도 쓰이는군요! 금방 알았네요^^ 알면 알 수록 알아야할 것들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