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백숙 만들기

/초간단 백숙 만들기

닭요리는 밖에서나 먹었습니다. 양념통닭이나 안동찜닭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외식입니다. 그런데 이런 음식들을 먹고 속이 좋았던 기억이 별로 없습니다. 늘 하루 이상은 속이 더부룩해야 했습니다.

집에서 기름에 튀기지 않는 맛난 닭요리는… 여러가지 있지만 백숙이 가장 간단합니다. 제대로 해먹으려면 생소한 재료도 많이 준비해야 합니다. 하지만 마트에서는 이런 우리들을 위해 복잡한 재료들을 한 데 모아둔 제품을 판매합니다. 저는 한살림에서 삼계탕 재료모음을 구입했는데요. 삼계탕과 백숙은 같은 재료를 공유하는 음식이었습니다.

또, 식당에서는 보통 백숙 국물로 녹두죽을 끓여주기도 하는데요. 백숙 국물에 녹두죽을 끓여먹으면 맛이 기가막히기도 하지만 그 번거로움에 진이 빠지기도 합니다.

저희는 아까운 백숙 국물에 그냥 밥을 말아먹었습니다. 죽을 끓이지 않고 밥만 말아먹어도 국물맛은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죽 하나만 끓여도 힘든데, 백숙에 죽이라니… 죽겠죠?  간단히 백숙만 해먹읍시다.
재료가 간단합니다. 먼저 백숙용 닭 또는 통닭을 준비합니다. 이왕이면 한살림이나 생협에서 파는 건강하게 자란 닭을 추천합니다. 마늘을 까고 다듬습니다. 4~5쪽만 준비해도 되지만 저흰 더 깠습니다.

나머지 재료는 삼계탕 재료모음에 다 들어있습니다. 이름도 생소한 재료들이 한 봉지 안에 1회 분량으로 착하게 들어있습니다. 한살림 뿐 아니라 일반 마트에도 흔하게 판매합니다.

  • 처음으로 할 건 해동입니다. 최소 한 시간 이상 실온에서 해동해주세요.
  • 저흰 아이가 배고파하는 바람에 제대로 해동이 안 된 상태에서 진행했습니다.
  • 날개 끝을 자르고 엉덩이에 있는 지방덩어리도 잘라줍니다.
  • 해동을 제대로 시켜서 뱃속에 남아있는 것들도 깨끗히 씻어야 합니다.
  • 삼계탕 재료들을 대강 씻은 뒤에 큰 냄비에다가 그냥 몽땅 넣어줍니다.

닭이 충분히 잠기도록 물을 붓고 끓여줍니다. 저희는 냄비가 조금 작은 관계로 물을 다 못채웠습니다. 처음에는 강한불로 시작하고 끓기 시작하면 불을 조금 줄여준 뒤에 계속 끓입니다. 한시간 가까이 푹 끓여주세요.  닭이 푹 담겨있지 않아 도중에 몇 번 뒤집어 줬습니다.

다 되면 맛있게 먹어야죠^^

By | 2017-07-18T22:38:53+00:00 2월 4th, 2017|밥상, 시골살림, 영상|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